아날리틱스


관계에 있어서 일상/잡담


관계에 있어서 내가 두려운 것은 상대방이 내가 지겨워져 나를 떠날까봐.

좋을 땐 누구나 좋다. 좋지 않은 상태를 이겨내야만 관계가 지속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렇지만 그건 양 쪽 모두에게 필요한 일이다. 관계 유지는 서로의 노력에 의해서 이루어진다.

나는 상대방이 떠날까 무서워서 자꾸 참게 된다. 떠나면 어쩌지, 멀어지면 어쩌지. 내가 뭘 잘못한게 있나.

내가 나 다운 모습으로 있을 때도 곁에 있어줄 사람이 없을 것만 같아 무섭다.

어디까지가 진정 나를 지키는 것이고, 어디까지가 내가 자중해야하는 선일까.

연애도, 친구도, 나머지 관계들도 마찬가지다.

진짜 인연을 만난다면 이런 걱정 같은건 상관 없을텐데.

나는 여전히 모두에게 사랑받고 싶다는 욕심을 가지고 있는 걸까.

과거의 트라우마에 잡혀서 여전히 피해자 행색을 하고 있는게 아닐까.

이겨내지 못하고 있는걸까.

밝아서 좋다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받는다고, 기분이 좋아진다고 하는 이야기를 듣는다.

어디까지가 내 진짜 모습일까. 그런 이야기를 들으면 감사하지만 짐짓 놀란다.

사회적 가면을 잘 쓰고 있구나 싶기도 하다. 그렇지만.. 어디까지 정말 나일까.

사람은 여러가지 면모가 있기 때문에 겉으로 보이는 내 모습이 100% 가짜이지는 않을거라고 생각한다.

그렇지만.

나도 나를 다 알지는 못하지만, 적어도 내가 느끼고 있는 여러 감정들 간의 괴리감 때문에 나는 그런 내 모습이 낯설다.

뭐가 진짜 나일까.




하.. 일상/잡담





1 2 3 4 5 6 7 8 9 10 다음